1004개 섬 신안에는 어떤 생물들이 살고 있을까? | 천사섬신안
상태바
1004개 섬 신안에는 어떤 생물들이 살고 있을까? | 천사섬신안
  • 레츠고신안
  • 승인 2019.12.02 0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안군은 천사섬 신안에 분포하는 생물종을 파악하기 위해 1967년부터 2019년까지 척추동물 등 12개 분류군의 기존 연구자료 250편을 분석한 결과 총 5,532종을 확인하였다고 밝혔다. 특히 풍란, 흰꼬리수리 등 76종의 멸종위기 야생생물이 포함되어 있으며, 그동안 산재해 있던 생물상 자료를 섬과 종별로 총정리하였다.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생물은 동물, 식물, 세균 등 26개 분류군 5만827종이 알려져 있다. 이중에서 주요 생물종인 척추동물, 무척추동물, 곤충, 관속식물, 해조류 등 12개 분류군(4만130종)에 대한 기존 조사를 총합한 결과 신안군에서 5,532종(15.3%)이 확인되었다. 특히 조류는 406종이 기록되어 우리나라 전체 조류 527종 중 77%를 차지하였고, 관속식물은 2,557종으로 41.3%였다.

​주요 보호종으로 멸종위기 야생생물은 뿔쇠오리 등 76종, 한반도 고유종은 참달팽이 등 118종, 보호대상 해양생물 23종, 천연기념물 36종이 관찰되었다. 또한 종의 분포에 있어서도 멸종위기종인 풍란은 영산도 등 5개 섬, 수달은 107개 섬에서 관찰되었다.

이번 문헌자료 분석은 신안 섬의 생물다양성을 파악하기 위한 첫 단계이다. 문헌조사가 분석된 섬은 총 643개이며, 약 380개의 섬에 대한 생물상 정보는 아직 파악하지 못하였다. 또한 각 섬별로 조사된 문헌수가 1~87회로 차이가 나고 우리나라 전체 생물상의 26개 분류군 중, 12개 분류군에 대한 정보만 정리하였을 뿐이다. 따라서 조사, 분석이 확대되면 신안군에 서식하는 생물종은 더욱 늘어나게 될 것이다.

​신안군은 이번 문헌조사 결과를 홈페이지에 공개할 계획이며 더 많은 조사와 연구로 이어지길 기대하고 있다. 또한 신안 섬에 자생하고 있는 생물종에 대한 유전적 변이와 조사가 진행되지 않은 섬에 대해서도 자체 조사를 진행하여 생물다양성 보전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장도 람사르습지, 국제보호종 섬개개비 천국
세계자연보전연맹 취약종인 섬개개비 최소 백여 쌍 번식 확인

​신안군은 장도 람사르습지 일대에서 국제보호종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Ⅱ급으로 지정된 조류 섬개개비가 최소 백여 쌍 이상이 번식하는 것을 확인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매, 긴꼬리딱새, 흑비둘기, 팔색조 등 멸종위기종을 포함하여 130종 이상의 조류가 번식지이자 서식지로 이용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군은 지속적인 조류모니터링을 실시하여 종과 서식지 보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계획이다.

 

장도습지 인근에서 번식이 확인된 멸종위기 2급 섬개개비

 

섬개개비(Locustella pleskei, Styan’s Grasshopper Warbler)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적색자료목록(Red-list)에 취약종(VU)으로 분류된 국제적 보호종이며, 지구상에 2,500~10,000개체만이 잔존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매우 희귀한 조류이다. 국내에서도 멸종위기야생생물Ⅱ급으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으며, 주로 한국, 일본 남부 등의 섬과 해안에 국지적으로 드물게 번식하는 여름철새다. 6~8월에 번식하며 동백나무나 돈나무 등 관목의 줄기에 벼과 또는 사초과 식물의 잎을 이용해 둥지를 짓는다. 장도습지는 육지와 멀리 떨어져 있고,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되어 훼손되지 않은 생태계가 유지되고 있어 섬개개비가 서식하기에 알맞은 자연환경이다.

군에 따르면 섬개개비 번식기인 7월에 번식규모 파악을 위한 모니터링 결과 람사르습지인 장도습지 일대를 포함하여 습지 인근의 산림, 인가 주변의 관목림 등 대장도 곳곳에서 백 여쌍의 번식이 확인되었다. 특히 해안가와 인접한 지역에서 번식 개체수가 많은 것으로 파악되었으며, 소장도 등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은 지역을 감안하면 번식 쌍은 더 많을 것으로 판단된다.

최근 진행된 신안군의 생물상 자료 분석결과에 따르면 태도, 가거도, 만재도 등 관내 섬에서도 섬개개비가 번식기에 지속적으로 관찰된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는 장도 뿐 만 아니라 흑산면 일대의 많은 유·무인도에서 섬개개비가 번식할 것으로 판단할 수 있으며, 체계적인 조사가 이루어 진다면 관내에 섬개개비의 번식 쌍은 더욱 늘어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이번 조사 결과 장도에서는 섬개개비 뿐 만 아니라 멸종위기Ⅰ급매와 Ⅱ급 긴꼬리딱새, 천연기념물 두견이 등 다양한 보호종이 번식하는 것이 확인되었다. 이번 조사와 과거 문헌조사를 종합하면 장도 일대에서는 팔색조, 검은머리촉새, 붉은배새매, 새호리기 등 130종(우리나라 전체 조류 527종 중 25%)이 서식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는데, 섬의 크기(1.57㎢)를 감안하면 조류의 생물다양성이 매우 높은 지역이다.

 

긴꼬리딱새
신안군 장도에서 관측된 매

 

신안군은 흑산면 일대 섬을 대상으로 자체적으로 지속적인 조류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섬개개비와 같은 국제보호종의 번식 현황을 파악하여 서식지와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계획이다.

 

 

어린 노랑부리백로들의 첫 서식지, 압해도 갯벌
멸종위기Ⅰ급 조류, 150여 마리 도래

신안군은 압해도 갯벌에서 국제보호종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Ⅰ급으로 지정된 노랑부리백로 150여 마리를 관찰하였다고 밝혔다. 노랑부리백로의 전세계 개체군은 2,600∼3,400개체로 추정되며, 주로 무인도에서 집단번식하고 갯벌에서 물고기, 갑각류 등을 먹는다. 국내에는 서해안 무인도서에 1,000여 개체, 북한에 1,200여 개체가 번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압해도 갯벌에서 관찰된 개체들은 대부분 올해 태어난 어린 새로 인근 영광 칠산군도 집단번식지 등에서 남하한 것으로 여겨진다.

 

압해도 갯벌에서 관측된 노랑부리백로(가운데)와 청다리도요 무리
압해도 갯벌에서 관측된 노랑부리백로(가운데)와 청다리도요 무리

 

노랑부리백로는 번식 후 서해안 일부 지역에 모여 서식하다 가을에 월동지인 동남아시아, 일본 등으로 함께 이동한다. 때문에 압해도 갯벌은 어린 노랑부리백로가 태어나서 처음 만나는 서식지라 할 수 있다. 150여 마리의 많은 개체 수가 모인 것은 갯벌의 먹이, 휴식지 등 서식 환경이 좋기 때문으로 파악된다.

압해도 대천리 갯벌은 또한 봄과 가을 이동시기에 2만여 개체의 도요물떼새가 도래하는 지역으로 군은 지속적인 조류모니터링과 함께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EAAF) 네트워크 서식지로 지정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