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비금도 명사십리해변을 걷다 | 신안여행
상태바
가을, 비금도 명사십리해변을 걷다 | 신안여행
  • 레츠고신안
  • 승인 2019.10.0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의 천국, 신안. 어떤 이는 신안의 수많은 섬 중에서도 가장 매혹적인 곳으로 비금도 를 뽑았다. 그 이유가 궁금해 바로 배를 타고 물 건너 도착한 노을이 아름다운 섬 신안 비금도로 향했다.

목포로부터 54.5km의 지점에 자리한 비금도는 동쪽으로는 암태‧팔금‧안좌면과 서쪽으로 흑산면과 마주한다. 남쪽으로는 연도교가 가설된 도초면과 북쪽으로는 자은면과 이웃하고 있다. 비금도는 도초도와 연결되어 있는 섬이다. 시간이 허락한다면 도초도까지 여행 코스로 계획해보자. 다양한 절경 중에서도 비금도에서만 만날 수 있는 멋진 해변이 있어 여러분들에게 소개하려한다.

 

 

명사십리해변 은 4km에 달하는 고운 모래해변과 친환경 청정에너지인 풍력발전기와 어울려 장관을 이루는 해변이다. 이곳의 모래는 그렇게 고울 수 없고 밟아도 발자국이 남지 않을 정도로 단단한 것이 특징이라 자동차가 모래 해변을 질주해도 바큇자국이 잘 나지 않을 정도다. 이런 이점 덕분에 경비행기 활주로로도 사용된다고 한다.

전국에 ‘명사십리‘라는 이름을 가진 해변이 여러 곳이 있지만 규모와 풍경, 분위기 면에서 비금도의 명사십리가 가장 압도적이다. 자동차나 자전거를 타고 끝이 보이지 않은 바다를 바라보며 달릴 수 있는 곳이니 상상만 해도 멋지다. 신안 비금도에 오면 할 수 있는 색다른 경험이니 지금 당장 배편을 알아보는 것은 어떨까.

 

 

‘명사십리‘란 눈이 좋은 사람도 끝을 볼 수 없을 정도로 길게 펼쳐진 모래사장이 십리쯤 된다는 뜻이다. 비금도 명사십리는 대규모 해변으로 편의시설의 거의 없는 대신 대자연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적막한 풍경이 장관을 이루는 곳이다. 인적이 드물어 대자연을 그대로 만끽할 수 있는 곳이 아닐까.

 

 

신안 비금도 명사십리를 방문하면 바닷가에서는 흔하게 볼 수 없는 장승과 주인이 없는 것 같은 배 한 척이 이곳을 지키고 있다. 장승의 모습을 보니 나도 저절로 모르게 웃음이 난다.

 

 

장승과 함께 명사십리를 지키고 있는 신안풍력발전소는 전남 최초로 신안 비금도에 세워진 풍력발전소이다. 사업비 70억원이 투입된 1MW 풍력 발전기 3기, 총 3MW 규모로 건설되었으며 연간 2천 200여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6천 477MWh의 전력을 생산한다. 신안풍력발전소 건설로 인해 연간 3천900t의 온실가스를 줄이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한다.

 

 

해수욕을 할 수는 없지만, 가을바다를 만끽하는 데는 부족함이 없다. 명사십리 해수욕장만으로도 복잡한 도시에서 떠나 배를 타고 비금도까지 와야 할 이유가 생겼다.

다리가 연결되어 있는 비금도와 도초도의 주요 명소를 돌아보면 총 38km 정도의 코스가 된다. 대부분 포장도로며 하누넘 해변길 외에는 언덕도 거의 없어 초보자나 생활 자전거로도 무리가 없다. 신안이 자랑하는 자전거여행 코스인 신안 섬 자전거길 중에서도 특별한 곳이 비금도&도초로라고한다. 지난 행정안전부 선정 아름다운 자전거길 100선 에 ‘신안 섬 자전거길’ 중에 제 5코스로 비금&도초도가 선정되기도 했다.

특히 자전거 코스 중에서도 명사십리는 자전거를 타고 해변을 달려도 모래가 단단해 바퀴가 빠지지 않아 많은 라이더들이 찾는다. 신안여행 섬여행을 왔다면 자전거로 백사장을 누비는 특별한 경험을 해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